안희정 충남도지사, “내포 중심 21세기 새 발전동력 만들자”
상태바
안희정 충남도지사, “내포 중심 21세기 새 발전동력 만들자”
  • 이준희 기자
  • 승인 2013.09.05 19: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 지사 홍성군청 특강…‘충남의 새로운 미래’ 등 전달

[MBS 내포 = 이준희 기자]


안희정 충남도지사는 5일 “대한민국 공직사회를 보면 공 하나 놓고 열 한명이 몰려다니는 축구 같다”고 진단하며 “국가는 국가답게, 도는 도답게 일하자는 것이 충남도에서 추진하고 있는 행정혁신”이라고 말했다.

홍성군청 대강당에서 군 공무원 2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내포신도시, 충남의 새로운 미래’를 주제로 이날 특강을 가진 안 지사는 “읍·면사무소에서 한 명이 담당하고 있는 일을 역으로 올라가 보면, 정부 부처 수십 명의 사무관이 개입하고 있다”며 “일 시키는 사람은 수 십 명이고, 일하는 사람은 한 명인 상황으로, 너무 많은 일을 국가가 갖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안 지사는 “이런 상태로는 시·군 행정 일선 기관에 자기 주도성이 만들어 질 수 없다”고 못 박았다.


안 지사는 이어 “단순 전달이나 현장 감독자로서 도청 공직자의 역할은 없다는 고민이 도 차원에서 하고 있는 행정혁신의 골자”라며 “이 때문에 도는 광역 행정적 수요에 따른 역할을 찾아야 한다고 주문하고 있다”고 말했다.

예를 들어 “농정업무에 18조원의 국가 예산이 집행되고 있는데, 도 입장에서 예산이 현재와 같이 사용되는 것이 맞는지 검증하고, 이에 따라 재정 구조 개선을 위한 도의 제안을 만들어 중앙 정부에 전달하겠다”는 것이다.


안 지사는 이와 함께 “시·군과도 새로운 역할을 정립하려 한다”며 “내포신도시 이전과 함께 도와 군이 많은 협조를 통해 내포신도시를 중심으로 21세기 발전 동력을 만들어 보자”고 말했다.

한편 이날 특강은 지난 7월 홍성군 방문 때 태안 사설 해병대 사건 희생 학생 영결식에 안 지사가 참석하며 진행하지 못한 공무원과 대화 대신 마련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