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여군, 겨울철 심뇌혈관질환 주의하세요
상태바
부여군, 겨울철 심뇌혈관질환 주의하세요
  • 이준희 기자
  • 승인 2024.02.20 11: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여 뉴스밴드 = 이준희 기자]

부여군(군수 박정현)은 지난 20일 겨울철 발생 위험이 높아지는 심뇌혈관 질환에 대한 주민들의 관심을 당부했다. 심뇌혈관질환이란 심장질환, 뇌혈관질환, 고혈압, 당뇨병, 이상 지질혈증을 모두 포함하며, 우리나라 주요 사망원인 10개 중 4개에 해당한다.

기온이 내려가면 몸의 혈관이 급격히 수축하고, 혈압이 상승하기 때문에 겨울철에는 심뇌혈관질환 중 특히 심근경색증과 뇌졸중이 많이 발생한다.

심근경색증과 뇌졸중은 증상이 갑자기 나타나는 것이 특징으로, 심근경색증은 심장근육에 혈액을 공급하는 혈관인 관상동맥이 혈전에 의해 갑자기 막혀 심장근육이 죽어 사망에 이르는 질환이며, 뇌졸중은 뇌에 혈액을 공급하는 혈관이 막히거나(뇌경색) 터져서(뇌출혈) 뇌 손상으로 인한 신체장애 또는 사망에 이르는 질환이다.

일상생활 시 ‘갑작스러운 가슴 통증’, ‘호흡곤란’, ‘식은땀’, ‘의식혼돈’ 등이 30분 이상 지속될 때 심근경색증을 의심해야 한다. 또한 ‘한쪽 마비’, ‘갑작스러운 언어 및 시각장애’, ‘어지럼증’, ‘심한 두통’ 등은 뇌졸중의 의심 증상이다.

김점순 보건소장은“심근경색증과 뇌졸중의 골든타임은 각각 2시간, 3시간 이내이므로 조기 증상을 미리 인지하고 본인이나 가족, 주변에 환자가 발생하면 즉시 119에 도움을 요청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