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레일, 20일부터 수도권전철 부정승차 합동 단속
상태바
코레일, 20일부터 수도권전철 부정승차 합동 단속
  • 이준희 기자
  • 승인 2024.05.17 1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 뉴스밴드 = 이준희 기자]

한국철도공사(코레일)가 올바른 열차 이용문화 정착을 위해 오는 20일부터 24일까지 수도권전철 부정승차 단속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번 단속은 코레일과 서울교통공사, 공항철도 등 수도권 13개 도시철도 운영기관이 합동으로 진행한다. 

수도권 운영기관은 코레일, 서울교통공사, 인천교통공사, 서울시메트로9호선(주), 공항철도(주), 신분당선(주), 용인경량전철(주), 경기철도(주), 우이신설경전철(주), 의정부경량전철(주), 김포골드라인운영(주), 새서울철도(주), 남서울경전철(주)이다.

자주 발생하는 부정승차 유형은 승차권 없이 무단으로 개찰구를 통과하는 ‘무단승차’와 정당한 대상자가 아닌데 할인·무임 승차권을 사용하는 ‘승차권 부정 사용’ 등이다. 이런 경우 승차구간의 1회권 운임과 그 30배의 부가운임을 납부해야 한다. 

한편 올해 도입된 서울시의 무제한 대중교통 이용권인 ‘기후동행카드’는 코레일 운영구간에서는 서울시내 역에서만 적용된다. 

만약 이용 불가 역에서 하차하는 경우에는 처음 승차한 역부터 하차역까지 전체 구간의 운임을 납부해야 한다. 운임을 납부하지 않고 무단으로 개찰구를 통과하면 30배의 부가운임을 내야하므로 주의가 필요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