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철도공단, 아랍에미리트에 한국의 우수한 철도기술 알리다
상태바
국가철도공단, 아랍에미리트에 한국의 우수한 철도기술 알리다
  • 이준희 기자
  • 승인 2024.06.05 14: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 뉴스밴드 = 이준희 기자]

국가철도공단 고속철도 기술단은 3일(월)∼4일(화), 양일간 아랍에미리트의 에티하드 레일(Etihad Rail)을 방문하여 고속철도 기술 교류회를 통해 상호 협력을 도모하였다고 5일(수) 밝혔다.

에티하드 레일(Etihad Rail)은 아랍에미리트의 철도인프라 건설 및 운영을 담당하는 국영기업이다

이번 교류는 지난 5월 8일(수) 에티하드 레일(Etihad Rail) CEO인 샤디 말락(Shadi Malak)이 우리 정부 국토교통부 박상우 장관에게 국가철도공단 고속철도 기술단의 초청을 요청한 결과로 이루어졌다.

공단 고속철도 기술단은 에티하드 레일(Etihad Rail)이 2030년 12월 완공을 목표로 하는 고속철도 건설사업(아부다비∼두바이 간 155km)을 준비하고 있음에 따라,

샤디 말락(Shadi Malak) CEO와의 면담을 통해 철도사업 계획 및 정보를 파악하고, 기술교류회를 통해 한국 고속철도 열차제어시스템(KTCS-2) 및 신호·통신 시스템을 홍보하며 향후 사업 수주 가능성을 높이기 위해 노력하였다.

국가철도공단 글로벌본부장(윤학선)은 “이번 방문 및 기술교류회를 통해 한국의 우수한 고속철도기술을 알리는 값진 시간이었다.”며, “앞으로 우리 기업이 아랍에미리트 고속철도 사업에 참여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