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레일, 고속열차에 ‘친환경 에너지 저감’ 입찰조건 추가
상태바
코레일, 고속열차에 ‘친환경 에너지 저감’ 입찰조건 추가
  • 이준희 기자
  • 승인 2024.06.12 11: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 뉴스밴드 = 이준희 기자]

앞으로 도입되는 고속열차 EMU-260(KTX-이음)은 ‘에너지 저감 설계’ 비중이 높아진다.

한국철도공사(코레일)가 ‘친환경 에너지 저감’ 고속열차를 우선 구매할 수 있도록 ‘고속열차 구입 입찰 평가항목’에 에너지를 절감할 수 있는 조건을 추가한다고 12일 밝혔다.

새로 추가된 항목은 △주행저항을 감소시키는 공기역학적 설계 △에너지 소비특성 반영 △소비전력 측정 △차량 경량화 등이며, 5월 30일부터 7일 9일까지 진행되는 공고부터 새 항목이 적용된다.

새로운 에너지 저감 기술로 제작된 고속열차(EMU-260)는 2027년부터 춘천과 속초 등의 신규 노선에 13편성(78칸)이 투입된다.

2027년 개통 예정인 춘천 - 속초 선로 구간은 수도권과 강원·동해권을 동서로 이어 고속버스보다 40분가량 단축될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코레일은 2022년부터 △차량부품 경량화 △에너지 저감 제동기술 등 개별 부품 분야부터 순차적으로 친환경 에너지 조건을 반영해 왔다. 

이기철 코레일 차량본부장은 “미래 교통수단으로 고속열차가 자리할 수 있도록 친환경 위주에서 에너지 절감 입찰조건까지 추가해 지속 경영 가능한 철도산업을 선도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