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보건환경연구원, '여름철 안전관리 강화' 계란 살충제 검사
상태바
세종보건환경연구원, '여름철 안전관리 강화' 계란 살충제 검사
  • 이준희 기자
  • 승인 2024.06.12 22: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3개 산란계 농장 대상…오는 8월까지 살충제 34종 검사

[세종 뉴스밴드 = 이준희 기자]

계란 살충제 검사 모습(보건환경연구원)
계란 살충제 검사 모습(보건환경연구원)

세종보건환경연구원(원장 정경용)이 닭 진드기가 많아지는 6월부터 8월까지 세종시 산란계 농장을 대상으로 계란 살충제 검사를 한다. 

이번 검사는 덥고 습한 여름철 계사 내 닭 진드기 발생 가능성이 커지면서 방제를 위한 살충제 사용이 늘어날 우려가 있어 여름철 계란 안전관리를 위한 조치로 마련됐다. 

보건환경연구원 동물위생시험소는 계란을 생산하는 23개 농장에 방문해 직접 계란을 수거하고 피프로닐, 비펜트린 등 살충제 성분 34종을 검사한다. 

특히 농장 방문 시 ▲허가된 산란계용 닭 진드기 살충제의 올바른 사용 ▲계사 내 청소·소독 ▲농장 외부에서의 진드기 유입 차단 등을 집중 점검할 계획이다. 

또 건강하고 안전한 계란 생산을 위한 홍보를 병행할 예정이다. 

살충제 검사에서 부적합 확인 시 ‘식용란의 미생물 및 잔류물질 등 검사에 관한 규정’에 따라 원인조사 및 총 6회에 걸친 규제검사를 하고 시 동물위생방역과는 해당 계란의 출하 중지, 회수·폐기 등 행정처분을 하게 된다. 

정경용 보건환경연구원장은 “이번 계란 살충제 일제검사를 통해 시민이 더 안심하고 지역 내에서 생산된 계란을 소비할 수 있도록 여름철 계란 안전관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