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의회 건소위 “도로 유지‧보수 철저한 품질시험으로 불편 최소화”
상태바
충남도의회 건소위 “도로 유지‧보수 철저한 품질시험으로 불편 최소화”
  • 이준희 기자
  • 승인 2024.06.13 17: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산~부석 지방도 도로 공사 현장 및 현대모비스 주행시험장 방문 점검

[내포 뉴스밴드 = 이준희 기자]

제352회 정례회 건설소방위원회 현장방문(서산 지방도 649호선 공사 관련 간담회)
제352회 정례회 건설소방위원회 현장방문(서산 지방도 649호선 공사 관련 간담회)

충남도의회 건설소방위원회(위원장 김기서, 이하 건소위)는 13일 제352회 정례회 기간 중 서산 지방도 확장‧포장 공사 현장과 현대모비스 주행시험장을 방문 점검했다.

먼저 건소위는 서산~부석 지방도 649호선 공사 현장을 방문해 도로포장 상태 등 현장을 살폈다. 이곳은 총구간 8.4㎞로 사업비 1007억 9200만 원을 투입, 약 10년간의 공사 끝에 지난 2020년 12월 말 완공됐다.

그러나 아스팔트 포장 구간이 부풀어 오르며 갈라지는 현상 등으로 잦은 민원이 제기돼 도로 상태 조사 및 분석 용역을 대대적으로 실시하며 보수작업을 계획 중이다. 이에 위원들은 현장에 찾아가 용역 추진 결과에 대한 상세 설명을 듣고, 노면 상태 불량민원에 대한 해결 방안을 고민했다.

김기서 위원장(부여1·더불어민주당)은 “오늘 현장에서 고탄성 계수를 갖는 유리섬유나 탄소섬유의 공학적 특성을 적용해 구조적인 포장 파손을 예방‧보강하는 공법 등 대책공법 및 유지관리 방안을 청취했다”며 “용역 결과에 따라 집행부는 도로 관리에 최선을 다해 달라”고 전했다. 특히 “철저한 품질시험으로 신뢰를 확보해 도민 불편 최소화에 앞장서 달라”고 당부했다.

제352회 정례회 건설소방위원회 현장방문(서산 지방도 649호선 공사 단체사진)
제352회 정례회 건설소방위원회 현장방문(서산 지방도 649호선 공사 단체사진)

또한 이용국 위원(서산2·국힘의힘)은 “서산∼부석 간 도로 현황을 면밀히 보고 시험시공 후 정밀 계측을 시행해 달라”며 “특히 보수공법과 농로 난간 등은 주민 의견을 반영해 유도표시나 일부 구간 철거 등 대안을 적극적으로 세워달라”고 강조했다.

이후 서산 현대모비스 주행시험장을 방문해 도로 노면 상태가 주행 차량에 미치는 영향 등을 보고받았다. 이곳은 신차의 진동소음(NVH)을 비롯해 가속성이나 핸들링 등의 퍼포먼스뿐 아니라 자율주행차 개발 단계에서부터 완벽한 주행을 위한 심층 테스트까지 가능한 시험장이다.

건소위 위원들은 “내포신도시 자율주행시험 사업추진과 관련해 미래 이동 수단(모빌리티)으로 정착할 수 있도록 연구에 힘써 달라”며 “앞으로 내포가 특화 도시로 발전될 수 있도록 상임위에서 적극 힘을 보태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