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초록우산, 대전광역자활센터와 업무협약
상태바
LH, 초록우산, 대전광역자활센터와 업무협약
  • 이준희 기자
  • 승인 2024.06.14 14: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4일, 3개 기관 모여 지역 취약계층 지원을 위한 사회공헌 업무협약식
​​​​​​​ LH, 취약계층 주거환경개선 등 연말까지 다양한 사업으로 지역에 ESG 실천

[대전 뉴스밴드 = 이준희 기자]

초록우산 대전지역본부(충청권역총괄본부장 한전복)는 LH 대전충남지역본부(본부장 류옥현), 대전광역자활센터(센터장 이현수)와 14일(금) LH 대전충남지역본부에서 ‘지역 취약계층 지원을 위한 사회공헌사업 업무협약’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지역 취약계층 지원을 위한 사회공헌사업’은 LH 대전충남지역본부가 기탁한 후원금을 재원으로 취약계층 밀집 지역 거주 아동, 청소년, 장애인, 노인을 대상으로 주거환경개선, 휠체어·가구 수리, 도시락 배달 등을 진행하는 사업이다. 협약에 따라 3개 기관은 지역 내 취약계층 지원을 위해 모두 7개 세부 사업을 사회공헌활동으로 공동 추진한다.

사업을 기획한 LH는 4천여만 원의 후원금을 기탁하고 소속 직원 참여를 통해 활동을 지원하며 초록우산은 지정기탁금 예산집행 등 사업관리의 총괄 수행을, 대전광역자활센터는 수혜자 발굴과 세부 사업 진행을 담당할 예정이다.

이번 사회공헌사업에는 지역에 소재한 대전자활기업협회, 행복한 밥상, 대동사회복지관 등 10여 개의 사회적 경제기업과 복지단체들도 활동에 참여함에 따라 취약계층 복지증진뿐 아니라 지역경제 활성화와 지역 상생협력에도 기여할 전망이다.

협약에 참석한 LH 이상일 주거복지사업처장은 인사말을 통해 “이번 사회공헌활동이 지역 취약계층에 작은 도움이 되었으면 한다”며, “앞으로도 LH는 지역 주민의 삶의 질 향상과 주거복지 증진을 위해 계속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초록우산 대전지역본부 한전복 충청권역총괄본부장과 대전광역자활센터 이현수 센터장은 “아직 우리 주변에는 힘들어하는 취약계층이 많은 것이 현실”이라며, “사업의 성공적인 추진을 위해 LH, 초록우산, 자활센터가 앞으로 힘과 지혜를 모아갈 것”을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