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주시, 행정안전부 가축전염병 재난 대응 ‘우수기관’ 선정
상태바
공주시, 행정안전부 가축전염병 재난 대응 ‘우수기관’ 선정
  • 이준희 기자
  • 승인 2024.06.24 14: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럼피스킨 방역 우수, 행정안전부 장관 표창

[공주 뉴스밴드 = 이준희 기자]

공주시 가축전염병 대응 우수기관 수상
공주시 가축전염병 대응 우수기관 수상

공주시(시장 최원철)는 행정안전부의 ‘2023~2024년 가축전염병 재난 대응’ 평가에서 ‘럼피스킨 방역 우수기관’으로 선정돼 표창을 받았다고 24일 밝혔다. 

행정안전부는 지난 2023년부터 2024년까지 가축전염병 재난 대응 추진 실적과 성과를 평가해 가축전염병 조기 안정화 및 발생 저감에 기여한 단체나 유공자를 선정해 표창을 시행했다.

우수기관에 선정된 공주시는 지난해 충남에서 국내 최초로 발생한 럼피스킨병과 관련해 철저한 백신접종 및 해충 방제 등으로 인근지역에서의전파를막고 비발생을 유지해 높은 평가를 받았다.

공주시 가축전염병 대응 우수기관 수상
공주시 가축전염병 대응 우수기관 수상

또한 ▲거점소독시설 2개소(우성, 이인)와 통제초소 1개소(탄천) 운영 ▲드론을 활용한 철새도래지·농가 소독 ▲야생동물 기피제 공급 등 질병 전파 매개체의 효율적 차단을 통한 방역 활동으로 악성 가축전염병 발생을 막았다.

실제로 공주시는 2017년 5월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 발생 이후 7년간 악성 가축전염병 청정지역을 유지하고 있다.

최원철 시장은 “다방면으로 가축질병 방역정책 및 축산농가 지원사업을 통해 질병 발생을 사전 차단하고 있다. 앞으로도 축산농가에 실질적으로 도움이 되는 다양한 정책을 발굴하고 추진하는 한편, 가축전염병 청정지역을 계속 유지하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