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룡시, ‘농어촌 삶의 질 지수’ 문화·공동체 부문 전국 1위 올라
상태바
계룡시, ‘농어촌 삶의 질 지수’ 문화·공동체 부문 전국 1위 올라
  • 이준희 기자
  • 승인 2024.07.10 21: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통령 소속 농어업·농어촌특별위원회에서 전국 129개 농어촌 대상 평가

[계룡 뉴스밴드 = 이준희 기자]

계룡시청 청사 전경
계룡시청 청사 전경

계룡시(시장 이응우)는 대통령 소속 농어업·농어촌특별위원회에서 전국 139개 농어촌 지자체를 대상으로 발표한 ‘삶의 질 지수’에서 ‘도농복합시’ 부문 전국 4위에 선정됐다고 밝혔다. 

인구 50만 이상의 도시화된 10개 지역은 제외하고 ‘농어촌 군’ 79개 지역과 ‘도농복합시’ 50개 지역을 대상으로 실시된 이번 조사에서 계룡시는 54.60점을 획득하며 4위에 올랐다. 

이번 조사는 경제, 보건복지, 문화공동체, 환경안전, 지역활력 등 5개 영역에 대해 조사했으며 계룡시는 보건·복지 2위, 문화·공동체 1위, 환경·안전 3위, 지역활력 2위 등 경제 분야를 제외한 모든 영역에서 3위권 이내에 선정되는 우수한 평가를 받았다. 

유일하게 경제 분야에서 순위권에 진입하지 못했지만 현재 시에서 추진 중인 국방관련 공공기관 유치, 지식산업센터 건립을 통한 국방 R&D기업 입주 등이 현실화 된다면 경제 분야에서도 순위권에 이름을 올릴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응우 시장은 “전국 129개 지자체를 대상으로 실시한 ‘삶의 질 지수’ 조사에서 ‘도농복합시’ 부문 중 경제 분야를 제외한 전 영역에서 3위 이내에 선정되며 계룡시가 살기 좋고 안전한 도시임을 다시 한 번 입증했다”며, “현재 계획 중인 일자리 관련 사업을 착실히 진행해 다음 평가에서는 경제 분야에서도 순위권에 진입하며 종합 1위에 오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