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청, 홍익대 건축학과 공공건축물 디자인여행
상태바
행복청, 홍익대 건축학과 공공건축물 디자인여행
  • 이준희 기자
  • 승인 2016.05.25 20: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BS 세종 = 이준희 기자]

행정중심복합도시(이하 행복도시)에 와서 직접 설명을 듣고, 건물 하나하나를 살펴보니 많은 매력을 느끼게 됩니다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청장 이충재, 이하 행복청)은 지난 24일(화) 오후 2시 홍익대학교 건축학과 학생들(50여 명)이 행복도시를 방문 도시의 건설개념과 현황 향후 계획 등을 살펴봤다고 25일 밝혔다.

이번 디자인 여행(투어)은 개방과 공유, 소통과 협력을 바탕으로 국민의 눈높이에 맞춰 행정서비스를 제공하는 정부3.0의 일환으로 마련됐다.

이날 홍익대 건축학과 학생들은 한창섭 행복청 공공건축추진단장으로부터 행복도시 건설추진 현황과 다양한 공공건축물의 특화 진행상황에 대해 설명을 듣고, 정부세종청사 옥상정원과 대통령기록관, 1-2생활권(세종시 아름동) 복합주민공동시설(복합커뮤니티센터) 등을 견학했다.

특히 학생들은 독특하고 다양한 형태의 디자인이 적용된 아름다운 건축물이 많은 행복도시에 자부심을 느끼며 설계경쟁을 통해 당선된 체육시설과 문화시설 지하주차장 등의 작품과 정부세종청사 국립세종도서관 대통령기록관 등을 살펴보고 졸업작품 구상에 많은 착안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행복도시의 우수한 공공건축물을 보기 위해 건축 전문가와 학생들의 방문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지난해 11월에는 가천대학교 건축과 학생들(50여 명)과 대구광역시건축사회 회원(90여 명)들이 올 4월에는 단국대학교 건축학과 학생들(60여 명)이행복도시를찾았다.

한창섭 행복청 공공건축추진단장은 행복도시의 모든 건축물은 차별화된 디자인과 다양한 건축양식 신기술을 적용해 도시전체를 건축 박물관화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건축 관련 분야에서 공부하는 학생들을 지속적으로 초청해 행복도시 공공건축물의 다양한 디자인과 친환경 첨단 기술공법에 대한 학습을 통해 대한민국에서도 세계적인 프리츠커상을 받는 큰 인물이 나오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