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운하 “이재명 대세론 굳혔다”
상태바
황운하 “이재명 대세론 굳혔다”
  • 이준희 기자
  • 승인 2021.09.13 11: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3일 대전시의회 기자실에서 황운하 의원이 기자회견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뉴스밴드
13일 대전시의회 기자실에서 황운하 의원(사진 가운데)이 기자회견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뉴스밴드

황운하 상임본부장은 13일 대전시의회 기자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12일 민주당 대선 강원 경선까지 이재명 후보의 지지율 과반 확보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이 자리에서 황운하 열린캠프 대전본부 상임본부장은 “지난 주 충청권 경선에서 목표를 초과하는 과반을 달성하고 대구경북경선에 이어 강원 경선과 1차 슈퍼위크 결과까지 합해 이재명 후보가 과반을 확보하는데 성공했다”고 말문을 시작했다.

이어서 “이재명 대세론 굳혔다는 평가를 받았다. 이재명 대세론은 첫 순회경선 지역이자 민심의 바로미터로 평가되는 대전충남지역에서 시작됐다”면서 “방향타 역할을 해주신 대전충남의 당원과 대의원 그리고 시민여러분에게 머리 숙여 감사의 말씀 드린다”고 말했다.

그는 “지금까지 결과에 안주하지 않을 것이다. 민심이 무섭다는 사람을 새삼 확인했다.”면서 “우리 대전본부는 더 겸허한 자세로 주권자의 뜻을 더 높이 받아들어 끝까지 시민들과 함께 하겠다”고 다짐했다.

13일 대전시의회 기자실에서 황운하 의원이 이재명 후보를 지지하는 대전시의원들과 함께 기자회견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뉴스밴드
13일 대전시의회 기자실에서 황운하 의원이 이재명 후보를 지지하는 대전시의원들과 함께 기자회견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뉴스밴드

계속해서 “반드시 정권재창출 하겠다. 청산되지 않은 국정농단 적폐세력의 귀환을 허용해서는 안 되다는 국민의 열망을 꼭 받들겠다”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선거는 더 절박한 쪽이 이긴다. 오만과 방심에 젖는 순간 승리는 날아간다”면서 “우리 대전본부는 끝까지 네거티브 없이 정책선거를 할 수 있도록 온 힘을 쏟겠다. 원팀 정신을 지켜나가겠다”고 밝혔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항운하 국회의원, 대전시의회 오광영, 정기현, 조성칠, 김인식 시의원 등 이 함께 자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