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인철 충남도의원, 고유업무 망각한 농업기술원 질타
상태바
오인철 충남도의원, 고유업무 망각한 농업기술원 질타
  • 이준희 기자
  • 승인 2023.12.02 17: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업기술원 소관 2024년 본예산, 2023년 2차 추경예산 심사 회의서 지적
농업기술 개발‧보급 등 농업인을 위한 지원에 심혈을 기울여야”

[내포 뉴스밴드 = 이준희 기자]

제348회 정례회 제1차 농수산해양위원회(2023년도 제2회 충청남도 추가경정예산안)
제348회 정례회 제1차 농수산해양위원회(2023년도 제2회 충청남도 추가경정예산안)

충남도의회 오인철 의원(천안7‧더불어민주당)은 지난달 30일 열린 제348회 정례회 1차 회의에서 농업기술원이 고유업무를 망각하고 있다고 질타했다.

오인철 의원은 “농업기술원 원장의 역할은 직원들이 적극적으로 일할 수 있는 구조를 만들어 주는 것”이라며 “2024년 본예산의 국·과·소별 증감현황을 살펴보면 그 역할이 제대로 안 되고 있다”고 질타했다.

그러면서 “24년도 세입예산에서 기술개발국 △60.6%, 인삼약초연구소 △99.5%,구기자연구소 △90.2%의 감액은 국비 확보업무 소홀이 원인이라며, 궁극적으로 농업인을 위한 지원이나 기술 개발‧보급 예산이 감액되고 있음에도 특정사업(청년스마트팜)만 터무니없이 증액시킨 사유를 이해하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제348회 정례회 제1차 농수산해양위원회(2023년도 제2회 충청남도 추가경정예산안
제348회 정례회 제1차 농수산해양위원회(2023년도 제2회 충청남도 추가경정예산안

오 의원은 “특정 사업을 위해서만 편향적으로 예산이 편성되고 나머지 사업은 마치 다 포기하라는 식의 예산편성안이 참으로 유감스럽다”며 “결국 국비 확보에 대한 근본적인 문제라고 변명할 수 있으나, 국비가 안 되면 도비라도 확보해야 하는 것이 농업기술원의 역할”이라고 했다.

마지막으로 오 의원은 “24년도 1회 추경의 기회가 있는 만큼, 농업기술원의 고유 기능 강화와 국비 확보를 위한 노력으로 균형적인 예산구조를 확보해 나가야 한다”며 “농업기술원이 농업인 지원을 위해 심혈을 기울이기보다, 예산에 꿰맞추기식 사업 진행은 지양해달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