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찬훈 예비후보, 유성을 스타트업의 천국으로 만들 것
상태바
김찬훈 예비후보, 유성을 스타트업의 천국으로 만들 것
  • 이준희 기자
  • 승인 2024.02.15 16: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30년까지 유성에 특허기술로 무장한 스타트업 2000개 만든다
1%인 20개만 성공해도 대전을 충분히 먹여 살릴 수 있어
​​​​​​​특허기술로 무장한 스타트업의 상장 등 안정화율 일반기업보다 35배나 높아

[대전 뉴스밴드 = 이준희 기자] 

김찬훈 예비후보
김찬훈 예비후보

2030년까지 유성에 특허기술로 무장한 스타트업 2000개를 만든다는 청사진이 제시됐다. 

김찬훈 더불어민주당 유성을 국회의원 예비후보는 스타트업의 천국 유성에 2030년까지 2000개 스타트업 단지를 조성하겠다고 밝혔다. 

대전은 160여만 평에 나노·반도체 단지 등 산업단지를 또 조성해 수도권기업을 대전으로 이전시킨다는 계획을 가지고 있다.

김찬훈 예비후보는 나노·반도체 단지로 파생될 가치는 엄청나지만 실제 수도권 기업들이 수많은 경영상의 이익을 포기한 채 인력도 없고 지원도 없는 대전으로의 이전 가능성은 없을 것이라며 안타까워했다.

특히 2009년부터 형성된 100만평의 과학비즈니스벨트에는 기업들이 100여개밖에 없으며, 대전의 문제는 산업단지 부족이 아니라 그곳에 온기와 활기를 불어 넣을 기업이 없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김찬훈 예비후보는 유성에 특허기술로 무장한 스타트업 2000개를 추진해 1%인 20개만 성공해도 대전을 충분히 먹여 살릴 수 있으며, 특허기술로 무장한 스타트업의 상장 등 안정화율은 일반기업보다 35배나 높다고 주장했다 

또한, 성공 여부는 경영자와 근로자의 몫이겠지만 출발을 위한 정책과 지원은 정부와 지자체가 해야 하는 만큼 대폭적인 지원과 인센티브로 대전을 스타트업의 천국으로 만들겠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