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중구, 개인형 이동장치(PM) 기동단속반 운영
상태바
대전 중구, 개인형 이동장치(PM) 기동단속반 운영
  • 이준희 기자
  • 승인 2024.04.21 15: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 뉴스밴드 = 이준희 기자]

대전 중구(구청장 김제선)는 이번 달 22일부터 개인형 이동장치(Personal Mobility, 이하 PM) 기동단속반 운영에 본격 돌입한다. 기동단속반은 2인 1조로 구성되어 있으며 도보단속이 아닌 PM단속 전용차량으로 중구 전역에 걸쳐 단속활동을 할 예정이다.

전동킥보드와 같은 개인형 이동장치(PM)의 급격한 확산은 이동수단의 다양화와 이동 편의성을 높이고 있지만, 보행자와 이용자 모두의 안전을 위협하는 사회문제를 야기하고 있는 실정이다. 이에 중구는 작년 8월부터 대전시 최초로 PM 단속요원(2명)을 채용하고 문제해결에 적극 나서고 있다. 그 결과 월 평균 10건에 불과하던 PM 단속건수가 단속원 채용 후 월 평균 585건으로 크게 늘었다. 다만, 현재 시행되는 단속방법은 도보단속이어서 원거리 단속과 즉각적 민원해결이 어려운 한계가 있었다.

구는 이런 제약을 해소하고자 이번 달 PM 단속차량을 구입 후 기동단속반을 운영할 수 있는 기틀을 마련하였다. 기동단속반 운영을 통해 중구 전역에 걸쳐 PM 불법주정차 및 민원 다발지역을 집중 단속하고, 가까운 거리는 도보단속도 병행함으로써 단속의 실효성을 높일 예정이다.

구 관계자는 “기동단속반 운영을 통해 PM 이용자와 보행자가 모두 안전한 중구가 되도록 노력하겠다”면서 “단속 뿐만아니라 유관기관과의 합동캠페인 및 주민홍보를 통해 안전한 PM 이용문화 확산에도 적극 힘쓰겠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