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대표 "민주당 탈당 하면 다시 돌어오기 힘들 것"
상태바
이재명 대표 "민주당 탈당 하면 다시 돌어오기 힘들 것"
  • 이준희 기자
  • 승인 2024.05.19 19: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일 ‘당원과 함께 컨퍼런스-민주당이 합니다.’ 충청편, 다양한 이슈에 당원과 대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이번 총선은 대한민국 정치사에서 유래를 찾아볼 수 없을 정도로 큰 승리”라며 "국민이 민주당을 통해 확실하게 정권을 심판하고, 대한민국 미래를 열어나가 달라는 책임을 부과한 것이다. 민주당은 책임을 떠안아 충실하게 이행해야 한다”고 말했다. 

19일 유성 대전컨벤션센터에서 진행된 ‘당원과 함께 컨퍼런스-민주당이 합니다.’ 충청편에 참석한 이재명 당 대표는 행사장을 가득 메운 당원들에게 총선승리에 따른 민주당의 책임과 당원들의 책임을 강조했다. 

황정아(유성을) 대변인의 사회로 진행된 컨퍼런스에는 이재명 대표를 비롯해 정청래·박정현 최고위원, 황명선 조직사무부총장, 장철민(대전)·홍성국(세종)·복기왕(충남)·임호선(충북) 시·도당위원장과 박범계(서구 을)·조승래(유성갑)·장종태(서구 갑)·박용갑(중구)·강훈식(아산 을)·문진석(천안 갑)·이정문(천안 병)·이재관(천안 을)·박수현(공주·부여·청양)·이광희(청주 서원)·이강일(청주 상당) 국회의원 당선인과 민주당 소속 정용래 유성구청장, 김제선 중구청장, 양승조 전 충남도지사, 시·도의원 등도 행사장을 찾았다.

이재명 대표는 인사말을 통해“충청지역 28석 가운데 21석을 우리 민주당이 이김으로써 국민이 민주당이라는 도구를 통해서 확실하게 정권을 심판하고, 우리 더불어민주당이 이 나라의 미래를 확실하게 열어나가 달라는 그런 책임을 부과했다.”며“우리가 그 책임을 잘 떠안아서 충실하게 이행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국회의장 선거 후 탈당과 관련 “우리가 차이가 있다고 해서 다르다고 해서 그것은 틀린 것이다. 단정하고 외면하는 것은 결국은 끝이다. 노력해야 한다.”고 운을 뗀 뒤“말씀드렸던 것처럼 아직도 혹시 제재하기 위해서 혼을 내주기 위해서 탈당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분이 계시면 말씀드렸던 것처럼 당비를 끊으세요. 탈당하면 다시 들어오기 너무 힘들어요. 그리고 오히려 저는 이럴 때일수록 내가 더 책임지겠다 이렇게 해 주시면 좋을 것 같다.”라는 말로 당원의 책임에 대해서는 역설했다. 

장철민 대전시당위원장 직무대행은 “우리 충청이 정말로 중심에 있다. 정치의 중심, 역사의 중심, 그 역사 발전의 중심에 있다. 당원 동지 여러분들이 이번 총선을 통해 만들어 주셨다.”라며“ 당원과 함께라면 다가올 지방선거와 대선에서도 분명히 이길 수 있다”고 역설했다. 

박정현 최고위원은 “이제 곧 22대 국회가 시작된다. 민생을 내팽개치고 검찰 독재의 길로 가고 있는 윤석열 정부의 심판을 22대 국회와 여러분들이 함께 해야 한다”라며 “22대 국회에서는 민생도 살리고 검찰 독재 정권도 심판해야 하지만 가장 핵심은 정권 교체라고 생각한다”라는 말로 확실한 개혁과제 완수를 강조했다. 

개회식에 이어 열린 2부 당원과의 대화 시간에는 이재명 대표는 독도 영유권, 청년 문제, 노인 요양 비용 절감 방법에 대한 질의와 관련 당원들과 소통을 이어갔다. 

청년의 현실적 어려움을 해결하기 위한 정부의 역할에 대해 이재명 대표는 18일 황우여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과 대화를 소개하며, “정치의 가장 본연의 역할은 없는 길을 만들고 상상하지 못한 것을 현실로 만들어 내는 것이다”라며 “청년들이 겪는 어려움, 좌절, 절망 이런 그것들을 최소화하고 희망으로 살 수 있게 만드는 것 자체가 우리 정치가 해야 할 일이고 정치 중에서도 우리 민주당이 해야 할 일이다.”라고 역설했다. 

독도가 왜 대한민국의 영토인가? 라는 질문에 이 대표는“ 영토는 제일 중요한 기준이 실효적 지배 여부이다. 대한민국이 그것도 아주 오랫동안 실효적으로 지배해 왔다”라고 말한 뒤 “ 일본의 전략은 독도를 분쟁 지역으로 만드는 것이다. 끊임없이 도발하고, 끊임없이 논쟁을 일으키고 시비를 걸어서 다툼의 대상으로 만들어 국제사법재판소로 끌고 가려는 것이다.”라며 우리의 제일 좋은 전략은 무시 전략이라고 덧붙였다. 

이밖에 노인 요양 비용을 낮추는 방안, 40~50대 남성을 위한 정책 마련방안 질문에 대해 당원들과 소통을 나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