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수자원공사, “세계물포럼, 디지털 물관리 패러다임 전환 기회로”
상태바
한국수자원공사, “세계물포럼, 디지털 물관리 패러다임 전환 기회로”
  • 이준희 기자
  • 승인 2024.05.19 20: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일~25일 인도네시아서 지구촌 최대 물 행사인 세계물포럼 개최
공사 3대 초격차 기술 알리고, 디지털 물관리 패러다임 전환점 마련

[대전 뉴스밴드 = 이준희 기자] 

한국수자원공사  제10차 세계물포럼 참여 및 AWC 이사회 개최
한국수자원공사 제10차 세계물포럼 참여 및 AWC 이사회 개최

한국수자원공사(K-water, 사장 윤석대)가 디지털 혁신 기술에 기반한 물관리 패러다임 전환을 세계물포럼의 주요 의제로 제시한다. 

한국수자원공사는 환경부와 함께 5월 19일부터 25일까지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열리는 지구촌 최대 규모 물 분야 국제행사인 ‘제10차 세계물포럼(World Water Forum)’에 참가한다고 밝혔다. 

올해 세계물포럼은 ‘공동번영을 위한 물(Water for Shared Prosperity)’을 주제로 세계물위원회와 인도네시아 정부가 공동으로 주최하며 각국 정부, 국제기구, 민간기업, 학계 등이 참여한다. 

한국수자원공사는 이번 행사에서 ‘K-water 홍보관’, ‘한국관’ 등을 운영하며, 국내 물 기업들의 제품 홍보와 수출 상담을 지원한다.

아시아물위원회(AWC, Asia Water Council) 의장기관으로서 ‘AWC 홍보관’을 마련하고 아시아 20개국 물 전문가가 집필한 ‘Insight into Asian Water’를 발간하는 등 아시아 주요국의 물 환경 현황을 소개하며 글로벌 물 문제 해결을 위한 시사점을 제시한다. 

특히, 한국수자원공사는 이번 세계물포럼에서 디지털 초격차 기술에 기반한 물관리 패러다임 전환의 필요성을 알리고 세계 각국이 공감할 수 있는 기회를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한국수자원공사 윤석대 사장

이와 관련 박람회 동안 한국수자원공사의 ‘3대 초격차 기술 및 6대 글로벌 선도 기술’을 선보이고, 21일 K-water 특별세션 등 공사가 보유한 초격차 기술과 지식을 알리는 부대행사를 이어 나갈 예정이다. 

이와 함께 글로벌 물 리스크 해소를 위한 국제 공조도 강화한다. 앞서 19일 ‘유엔 물과 재해 고위급 전문가 패널(UN HELP)’, ‘AWC 이사회’ 등에 이어, 20일에는 ‘조기경보 고위급세션’에서 세계기상기구, 일본국토교통성 차관 등과 ‘EW4All 이니셔티브’ 발전을 위한 디지털 물관리 시스템을 공유했으며, 주제별·지역별 별도 세션과 리셉션 등에 참여한다. 

이외에도 메콩강 하류 지역 협력 확대를 위한 협약과 인도네시아 누산타라 지역의 탄소중립 정수장 ODA 사업 추진을 위한 협약을 체결하는 등 다자간·양자 간 교류 강화로 공사가 추진 중인 사업을 활성화하고 글로벌 기후테크 시장을 선점한다는 계획이다. 

윤석대 사장은 “이번 세계물포럼을 통해 우리가 보유한 초격차 물관리 기술을 세계에 선보이고, 디지털 물관리 패러다임 전환을 위한 글로벌 의제를 주도해 나갈 계획”이라며 “기후위기 대응을 선도하는 글로벌 물기업으로 도약하여 국내 물 기업의 해외 진출 교두보를 마련하고 대한민국 물 산업을 제2의 반도체 산업으로 육성하는 모멘텀을 키워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세계물포럼은 글로벌 물 문제 해결을 논의하기 위해 세계물위원회가 마련한 것으로 1997년부터 3년마다 열리고 있다.

한국수자원공사는 AWC 의장기관으로 아시아 물 문제 해결을 위한 플랫폼 역할을 수행하며, 2015년 대구·경북에서 정부와 함께 제7차 세계물포럼을 개최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