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서구, 대전 최초 생명존중안심마을 사업 추진
상태바
대전 서구, 대전 최초 생명존중안심마을 사업 추진
  • 이준희 기자
  • 승인 2024.05.24 18: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 뉴스밴드 = 이준희 기자]

대전 서구(구청장 서철모)가 대전 최초로 생명존중안심마을을 선정해 운영한다.

서구는 24일 서구청 장태산실에서 생명존중안심마을 운영 업무 협약을 체결하고, 올해 용문동, 탄방동, 둔산3동, 괴정동, 갈마2동, 월평1동, 월평2동, 관저1동 등 8개 동을 ‘생명존중안심마을로’ 선정해 사업을 추진한다.

생명존중안심마을은 유럽 EAAD(European Alliance Against Depression) 모형을 기반으로 개발됐으며, 동을 기본단위로 지역 내 다양한 기관들과 협업해 효과적인 자살 예방서비스를 사각지대 없이 전달하는 것이 핵심이다.

이번 협약식에는 서구를 포함해 서구정신건강복지센터, 용문종합사회복지관, 서구노인복지관, 대전문정중학교, 괴정동통장협의회, 대전둔산소방서갈마119안전센터, 서구청소년상담복지센터, 월평2동지역사회보장협의체, 건양대학교병원생명사랑위기대응센터 등 10개 기관과 단체가 참여했다.

협약에 따라 이들은 보건의료, 교육, 복지, 유통판매, 지역사회, 공공서비스 영역에서 자살예방을 위한 ▲생명지킴이 교육 이수 ▲자살 고위험군 발굴 및 연계 ▲자살예방 캠페인 ▲자살위험수단 차단 등의 활동을 진행할 예정이다.

서철모 청장은 “생명을 존중·보호하는 안전한 서구를 위해 지역 맞춤형 사업을 추진하겠다”라며 “생명존중안심마을을 단계적으로 확대해 누구나 자신을 아끼고 행복하게 살아가는 문화를 정착하겠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