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의회, 산업단지조성특별위원회 개최
상태바
대전시의회, 산업단지조성특별위원회 개최
  • 이준희 기자
  • 승인 2024.06.05 20: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4년 주요 업무보고 청취 진행

[대전 뉴스밴드 = 이준희 기자]

대전시의회는 5일, 산업단지조성특별위원회(이하 산업단지특위, 위원장 송대윤) 제2차 회의를 열어 활동계획 채택과 함께 산업단지 조성과 관련된 주요업무보고를 청취했다.

회의는 대전시청 전략사업추진실장 및 대전도시공사 산업단지본부장이 참석한 가운데 전년도 주요업무 성과와 현재 조성중인 16개소 산업단지에 대한 업무보고로 진행됐다. 

송대윤 위원장(더불어민주당, 유성구2)은 나노‧반도체 산업단지 인근의 학하초등학교 용지를 둘러싼 교육청과 사업시행사의 갈등 해소를 위해 대전시도 함께 고민해 달라고 밝혔다. 

김선광 부위원장(국민의힘, 중구2)은 6월 말 발표 예정인 바이오 국가 특화단지 선정을 앞두고 대전시가 반드시 선정되어 국내를 넘어 해외에도 알려지는 명품 바이오 단지를 조성해 달라고 당부했다. 

송인석 의원(국민의힘, 동구1)은 현재 추진이 지연되고 있는 안산 국방산업단지와 관련하여 국토부 및 산업은행과 조속한 협의절차를 완료하고 향후 속도감 있는 그린벨트 해제작업을 강조했다.

정명국 의원(국민의힘, 동구3)은 한남대캠퍼스 혁신파크의 대덕연구개발 특구 편입의 필요성을 역설하고 하반기 예정된 산업단지관리 기본계획을 꼼꼼히 수립해 달라고 밝혔다.

김영삼 의원(국민의힘, 서구2)은 나노‧반도체 국가산업단지의 추진상황을 점검하고, 좋은 정주여건과 저렴한 공업용수 등의 이점을 살려 기업유치에 임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용기 의원(국민의힘, 대덕구3)은 우주항공 분야의 업무추진 성과를 보고받고, 대전이 우주산업 육성을위한 인력개발의 메카로써 연구개발 분야에서 좋은 성과를 낼 수 있도록 대전시 차원의 적극적인 지원을 당부했다. 

김민숙 의원(더불어민주당, 비례대표)은 서구 평촌산업단지의 분양 상황과 관련하여, 입주협약 예정기업의 동향을 꼼꼼히 점검하고 예정된 기한에 입주를 완료해 달라고 밝혔다. 

끝으로, 송대윤 위원장(더불어민주당, 유성구2)은 “집행기관에서 지속적으로 성공적인 산업단지 조성을 위해 노력해 주길 당부하는 한편, 위원회에서도 집행부의 업무들이 성공적으로 추진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한편, 산업단지특위에서는 향후 중앙정부, 기업 및 전문가 등과 적극 연계하여 산업단지 조성에 소요되는 사회경제적 비용을 줄이고, 대전시의회 차원의 합리적인 정책대안을 제시하는 등 2026년 6월 30일까지 활동을 이어나갈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