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레일, 우즈베키스탄에 고속열차 정비 기술 수출
상태바
코레일, 우즈베키스탄에 고속열차 정비 기술 수출
  • 이준희 기자
  • 승인 2024.06.16 20: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 뉴스밴드 = 이준희 기자]

대한민국 고속철도 차량 및 정비 기술이 해외시장에 최초로 진출하는 쾌거를 달성했다. 

한국철도공사(코레일)가 현대로템과 함께 ‘코리아 원팀’을 만들어 2,700억 규모의 우즈베키스탄 고속철 사업 수주에 성공했다고 14일 밝혔다. 

앞서 코레일은 우즈베키스탄 철도공사(UTY)가 발주한 ‘동력분산식 고속철도 차량 공급 및 유지보수 사업’ 수주를 위해 차량 제작사인 현대로템과 민관 합동 ‘코리아 원팀’을 구성했다. 

앞으로 코리아 원팀은 KTX-이음과 동급의 동력분산식 고속철도 차량(EMU-250) 6대(7칸 1편성, 총 42칸)를 우즈베키스탄에 공급하고, 이후 42개월 간 유지보수 사업을 수행하며 기술을 전수하게 된다. 

이를 위해 코레일과 현대로템, 우즈베키스탄 철도공사는 14일 우즈베키스탄 현지에서 다자간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고속철 관련 기술 교류와 두 나라 철도 발전을 위해 서로 협력키로 했다.

특히, 코레일은 KTX-이음 등의 경정비·중정비를 맡은 팀장급 인력 8명을 현지에 파견해 우즈베키스탄 철도공사 직원과 함께 고속철도 차량 유지보수 업무를 수행하며 기술을 전수할 계획이다.

이번 사업은 국산 고속철도 차량의 첫 해외 수출이자, 단순 차량 공급이 아니라 운영·유지보수 등 종합 노하우를 공유하기로 하는 민관합동 수주 전략의 성공 사례로 그 의미가 더욱 크다고 할 수 있다. 

정부가 한국수출입은행의 대외경제협력기금(EDCF) 차관 지원으로 물꼬를 열고, 코레일이 보유한 20년간의 고속철도 운영·유지보수 경험과 현대로템의 기술력이 어우러져 한국 고속철의 세계 시장 진출 신호탄을 쏘아올렸다. 

아울러 코레일은 두 나라 철도 운영사 간 파트너십 강화를 위해 우즈베키스탄 철도공사와 별도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긴밀한 협력을 이어나가기로 합의했다. 

이에 따라 두 기관은 △고속철 운영·유지보수 기술 및 경험 공유 △국제복합운송 정기사업 공동 협력 △전문 인력 교류 △국제기구 내에서의 협력 등을 함께 추진하게 된다. 

한문희 코레일 사장은 ”고속철도 도입 20년만에 기술 수출국으로 발돋움한 이번 쾌거는 안정적으로 KTX를 운영·유지보수해온 기술력과 노하우를 국제적으로 인정받은 것으로 그 의미가 깊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