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시, 왜목마을 앞바다에서 올해 첫 해삼 2톤 생산
상태바
당진시, 왜목마을 앞바다에서 올해 첫 해삼 2톤 생산
  • 이준희 기자
  • 승인 2024.06.18 22: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삼 효자 수산물로 주목받아

[당진 뉴스밴드 = 이준희 기자]

당진시(시장 오성환)는 3년여의 노력 끝에 교로어촌계 해삼양식장에서 첫 생산에 성공하여 2톤가량(약 4000만 원)의 해삼을 생산해 출하했다고 밝혔다. 

당진시(시장 오성환)는 3년여의 노력 끝에 교로어촌계 해삼양식장에서 첫 생산에 성공하여 2톤가량(약 4000만 원)의 해삼을 생산해 출하했다고 밝혔다. 

시는 지난 2021년 수산 분야 신성장 동력을 위해 석문면 교로리 지선 5헥타르(㏊) 해삼양식장을 신규로 만들었다.

교로어촌계는 사업비 약 1억 2000만 원을 투자해 3년간 해삼 서식 환경 조성 사업 등을 진행했다. 해삼 종자 13만 마리를 방류했고, 올 6월에는 약 3000만 원을 투자하여 인공어초 약 1천 400여 개를 투하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앞으로 고부가가치 어자원인 해삼 양식산업을 육성해 수산업에 종사하는 어민들의 새로운 소득 기반을 창출하고, 어민들의 소득증대를 위해 다양한 정책을 추진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