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희망의 길을 열다! 대전청년내일재단 출범
상태바
청년희망의 길을 열다! 대전청년내일재단 출범
  • 이준희 기자
  • 승인 2024.06.19 15: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년의 내일을 밝히며 새 이정표를 제시할 전국 최초의 공공기관인 대전청년내일재단이 출범했다. 

대전청년내일재단(이사장 이장우)은 18일 서구 갈마동에서 이장우 대전시장과 지역 청년을 대표하는 다양한 인사가 참여한 가운데 개소식을 열고 청년정책의 첫발을 내디뎠다. 

이날 행사는 재단의 성공적인 출범과 발전을 기원하는 축하공연을 시작으로 이장우 대전시장의 인사말, 권형례 대표이사의 기념사, 재단직원들이 모두 참여하는 합창 등 퍼포먼스와 테이프 커팅식 등으로 진행됐으며 청년내일재단 출범에 대한 뜨거운 기대와 관심이 집중됐다. 

특히, 지역청년을 대표하여 대전청년네트워크 대표, 대전 소재 대학 총학생회장 및 총동아리연합회장, 외국인 유학생 등이 자리를 함께하여 재단의 출범을 축하했다. 

대전시는 그동안 대전인재육성장학재단을 통해 2009년부터 지금까지 총 10,006명의 학생과 청년에게 82억 원의 장학금을 지원해 왔다. 이번에 대전청년내일재단의 출범으로 기존 장학재단의 업무는 물론 다양한 청년지원 정책을 발굴하여 추진할 예정이다. 

재단은 기존의 장학사업과 더불어 올해부터 무주택 청년 및 청년부부를 대상으로 ▲월세를 지원하는 ‘대전 청년 월세지원 사업’▲저소득 근로 청년의 자립 기회를 제공하는 ‘미래두배청년통장 지원 사업’ ▲청년 및 청년부부 대상으로 전·월세 주택 임차보증금 이자를 지원하는 ‘청년 주택임차보증금 이자 지원 사업’ 등 청년이 시급히 필요로 하는 고용·주거·교육 분야 지원 정책을 중점적으로 펼칠 예정이다. 

이날 개소식에서 이장우 대전시장은 “미래의 주인공인 청년들을 위해 전국에서 최초로 전문 공공기관을 출범시켰다”라면서 “앞으로 청년내일재단이 청년들에게 일자리, 주거, 문화 등 실질적인 도움이 되는 대전의 청년정책의 메카로 자리매김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한편, 대전청년내일재단은 이사 15명과 감사 2명의 임원진과 집행기구로 이루어졌으며 사무처장, 기획운영팀, 청년지원팀, 인재육성팀 등 1처 3팀에 총 16명의 직원이 배치되어 교육, 주거, 창업지원 등 각종 정책사업을 시행할 예정이다. 적립된 59억 원의 기본재산과 함께 올해 총 169억 원의 예산으로 출발한다. 

청년지원 위탁사업 관련 사항은 대전청년내일재단 청년지원팀(042-719-8430~4)으로, 미래 인재 육성을 위한 장학금 및 기부 문의는 인재육성팀(042-719-8450~2)으로 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