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주시, ‘2024 유구섬유축제’ 섬유산업 미래비전 제시
상태바
공주시, ‘2024 유구섬유축제’ 섬유산업 미래비전 제시
  • 이준희 기자
  • 승인 2024.06.24 15: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주 뉴스밴드 = 이준희 기자]

2024년 제6회 유구 섬유축제 사진
2024년 제6회 유구 섬유축제 사진

공주시(시장 최원철)는 ‘전통과 미래섬유 유구에 있다’라는 주제로 지난 21일과 22일 양일간 열린 유구섬유축제가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고 24일 밝혔다. 

올해 축제는 장소를 기존 유구전통시장에서 유구 섬유산업의 직접지인 한국섬유스마트공정연구원 광장 일원으로 자리를 옮겨 개최됐다.

섬유 중심의 다양한 프로그램들을 운영하면서 축제 기간 4천여명을 웃도는 관람객들의 발길을 모았다.

2024년 제6회 유구 섬유축제 사진
2024년 제6회 유구 섬유축제 사진

축제의 메인 프로그램인 패션 퍼포먼스와 패션쇼를 비롯해 유구 섬유의 우수성을 알리기 위한 염색 및 봉제 체험 등의 행사가 다채롭게 진행돼 호응을 얻었다.

또한 국내 섬유산업의 미래와 발전 방향을 전망해 보고 효율적인 마케팅 전략을 고민해 보는 세미나가 열려 주목을 받았다.

섬유 완제품을 직접 구매할 수 있는 소공인 공동판매장은 행사 기간 내내 인산인해를 이뤘다. 섬유축제추진위원회 측은 공동판매장에서 2200만원, 18개 업체가 참여한 판매 부스에서 4000만원, 개별판매장 4000만원 등 1억원이 넘는 매출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2024년 제6회 유구 섬유축제 사진 (1)
2024년 제6회 유구 섬유축제 사진 

나아가 바이어 상담회를 통해 2억원 상당의 투자 협약을 이끌어내는 등 상당한 직간접 매출 효과를 거뒀다고 덧붙였다.

최원철 시장은 “올해 축제는 유구 섬유 자체를 보여주면서 그 우수성이 더 부각된 행사였다. 앞으로도 유구 섬유 산업의 경쟁력이 묻어나는 축제로 거듭나도록 내실을 다져나가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공주 유구지역 섬유산업은 1940년대 시작돼 1970년대와 1980년대를 거치며 크게 발달했으나 쇠퇴기에 접어들어 현재 50여개 섬유업체가 제품을 생산하며 재도약을 꾀하고 있다.

2024년 제6회 유구 섬유축제 사진
2024년 제6회 유구 섬유축제 사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